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주.포항 6개 대학 교수, 주낙영 예비후보 지지선언

  • 2018-04-17 14:14
  • 아시아뉴스통신=안영준 기자
17일 경북 경주.포항 6개 대학 교수들이 주낙영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사진제공=주낙영 예비후보 사무실)

동국대, 경주대, 위덕대, 서라벌대, 포항대, 선린대 등 경주와 포항지역 6개 대학 교수 28명으로 구성된 '주낙영 경주시장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지역대학 교수 모임'은 17일 모임을 갖고 주낙영 경주시장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교수들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법고창신의 정신으로 전통과 현대의 조화,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경험과 진정성을 지닌 새로운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그 적임자로 경주시장 선거에 출마한 주낙영 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지지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지금 경주에 부는 위기가 예사롭지 않고 시민들의 삶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기업도, 청년도, 학생도 모두 더 나은 삶과 교육, 일자리를 찾아 경주를 등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도심은 비어가고 정부의 탈원전정책까지 경주의 미래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며 "인구도 계속 줄어 25만 명대로 내려앉아 경주의 위상은 포항, 구미는 물론 경산에도 뒤지는 경북 4위 도시로 밀려나고 있다"고 경주의 현실을 진단했다.

이 위급위난의 시기에 새로운 리더십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하는 교수들은 "위대한 항해를 다시 시작해야할 '경주호'는 '혁신과 변화', '소통과 공감'의 노를 저어 거친 파도를 헤쳐 나갈 지혜로운 선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교수들은 "새로운 리더십으로 시민 개개인이 주인이 되고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경주를 만들어 나갈 주낙영 전 부지사가 경주시장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