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밀양시, 세계적인 나노 글로벌 연구소와 업무협약

  • 2018-04-17 15:43
  • 아시아뉴스통신=손임규 기자
미국 UCR·재료연구소와 나노기술관련 국제협력 MOU체결.(사진제공=밀양시청)

경남 밀양시는 재료연구소(소장 이정환, KIMS),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리버사이드캠퍼스(부총장 Cynthia K. Larive, UCR) 등과 함께 17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연구 협력, 교육 분야 교류와 혁신, 기술 사업화 등을 목적으로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협약(MOU)은 밀양시가 UC-KIMS 에너지 환경 혁신 소재 연구센터(UC-KIMS Center for Innovative Materials for Energy & Environment, 이하 'UC-KIMS 공동연구센터')를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 내 나노금형상용화지원센터에 유치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국내 최고 나노소재기술 연구기관인 재료연구소, 미국 우수 연구대학인 UCR과의 나노융합기술 연구협력, 교육 분야 교류를 통한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의 활성화와 경남 밀양 나노융합산업 발전을 위한 국제 공동협력체계 구축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UC-KIMS 에너지·환경 혁신소재 연구센터는 지난해 4월 재료연구소-UCR 공동연구센터 설립 양해각서 체결을 시작으로 같은 해 5월 미국 UCR 캠퍼스 내에 사무실을 개소했다.

관계기관 워크숍을 통하여 8개 분야 공동연구테마 도출과 만성 종양을 진단과 치료할 수 있는 패치형 나노바이오 디바이스, 차세대 고효율 수소발생·환경촉매 소재 분야의 2개 후보과제를 선정해 지난 4월부터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음해 5월부터 밀양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 내에 연구센터를 구축해 장기적인 공동연구를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밀양시는 UC-KIMS 에너지·환경 혁신 소재 연구센터의 연구성과를 기반으로 다국적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글로벌 연구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며, 글로벌 연구 플랫폼 구축사업에는 리버사이드 시와 카운티가 참여할 예정이고, 경남도에서도 카운터 파트너로 함께 할 계획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협약체결식에서 "UC-KIMS 에너지·환경 혁신소재 연구센터라는 세계적인 글로벌 연구기관 유치를 통해 경남도·밀양시가 추진하고 있는 나노금형상용화지원센터도 연계·협업을 통해 활성화 될 것이며, 경남 밀양의 나노융합산업이 세계무대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대한민국 나노산업육성이 더욱 가속화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Rusty Bailey 리버사이드 시장은 "리버사이드시의 혁신 계획'을 발표하고 UC-KIMS 공동연구센터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며 "나노기술분야 국제협력 MOU 체결을 축하드리고 경남도와 밀양의 나노융합산업이 이번 국제협약을 통해 더욱 더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