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DGB대구은행, 경영애로기업 대출금 상환유예 실시

조선·자동차 협력업체 대상…2조원 규모 자금유동성 기대

  • 2018-04-17 19:14
  •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DGB대구은행은 '경영애로기업에 대한 대출금 상환유예제도'를 실시한다.(자료제공=DGB금융그룹)

DGB대구은행은 중견기업 구조조정에 따른 유동성 지원과 지역 기반사업 경영난 해소를 위해 '경영애로기업에 대한 대출금 상환유예제도'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무상환 만기연장, 상환유예 등의 유동성 지원을 하는 이번 제도는 기업구조조정과 관련된 조선, 해운업종 및 대구·경북지역의 주력산업인 자동차부품업종을 영위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해당 중소기업에 대해 제도 시행기간 중 만기가 도래되는 대출에 대해서는 상환조건 없이 최장 1년간 대출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고, 분할 상환 중이거나 분할상환예정인 대출에 대해서는 상환금을 최장 1년간 유예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신속한 업무처리를 위해 영업점장이 전행 취급하는 등 취급절차 또한 대폭 간소화했다.

DGB대구은행은 이번 긴급조치를 통해 지원대상업종을 영위중인 기업체에 대해 약 2조원 규모의 자금유동성이 이뤄져 경영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GB대구은행은 관계자는 "최저임금보장에 따른 경영애로기업을 위한 자금지원을 위해 대구신용보증재단과 협업해 20억원을 출연했으며, 총 한도 2조원 규모의 'New DGB W.I.S.H(희망)' 특별대출을 시행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