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취임 100일 맞은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

청산과 혁신 매진…“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 만들 터”

  • 2018-04-17 20:59
  •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아시아뉴스통신DB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17일 취임 100일을 맞이했다.
 
지난 1월 8일 취임한 김 사장은 청산과 혁신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그동안 이를 위해 매진해왔다.
 
그는 인사혁신을 단행해 여성차별‧지역주의‧초고속 승진 관행을 철폐하고 능력우선‧안배차선이라는 인사원칙을 실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채용비리와의 결별을 위해 채용비리 관련 직원 8명 전원을 퇴출시키는 과감한 조치를 실행하고 공공기관 최초로 채용비리 피해자를 구제했다.

지난 2015년~2016년 신입‧경력사원 공채에서 채용비리로 인해 탈락한 12명(2015년 4명. 2016년 8명) 중 이미 취업을 해서 입사를 포기한 4명을 제외한 8명 전원을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월 1일 창립 44주년을 맞이해서는 ‘KGS 2025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공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

2025 비전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최고의 가스안전 책임기관’을 선포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4대 경영방침과 8대 경영목표를 설정했다.
 
이의 근간이 될 5대 핵심가치로 ▶절대안전 ▶현장우선 ▶사람중심 ▶열린혁신 ▶지역공헌을 정립했다.
 
그는 비리개연성이 있는 사장 특별채용 규정을 폐지하고 사장이 갖고 있던 최종합격자 결정 권한을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인사위원회로 위임하는 등 채용 관련 투명성과 공정성을 대폭 강화했다.
 
상벌규정에 임원의 부패․비리행위 처벌 근거를 마련해 조직 내 부당․부패․비리 유발요인을 원천적으로 제거하기로 했다.
 
김형근 사장은 “앞으로 공사가 새롭게 도약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