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상남도, 계란 가격 안정화 대책 적극 추진

산란계 785만 수 중 10% 인 78만 수 자율도태 추진

  • 2018-04-17 22:06
  •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적합’ 판정을 받은 고성군 농장의 계란.(사진제공=고성군청)

경상남도가 AI 발생과 살충제 파동으로 지난해 8월부터 계란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함에 따라 가격 안정화 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계란 생산량 조절과 적극적인 소비 촉진 홍보를 위해 산란계의 자율감축시기를 기존 65~70주령에서 55주령으로 앞당기는 것이다.

주요 내용은 ▲도내 산란계 10% 인 78만 수 자율도태 추진 ▲감축 산란계 신규 병아리 입식 15% 감축 ▲계란 소비확대를 위한 도청 구내식당 삶은 계란 제공 ▲계란이용 홍보용 배너 설치 ▲시․군 및 유관기관 직원식당, 가정 음식메뉴에 사은품 계란활용 협조 ▲경남농협 및 양계협회 경남도지회 합동 금요장터 계란 소비홍보 ▲계란 가격동향 모니터링 강화 등이다.

경남도청 구내식당에서도 대한양계협회 경남도지회와 협조해 주 1회 이상 삶은 계란을 중식시간에 무료 제공해 계란가격 안정대책 참여와 완전식품인 계란섭취로 직원들의 건강을 관리하고 있다.

경남도는 지난 10일 계란 산지가격은 특란(60~68g) 10개 기준 783원으로 평년 1186원 대비 34.0%, 전년 동기 1946원 대비 59.8%까지 하락했다.

경남의 6개월 령 이상 산란계 사육 마릿수는 올해 3월 595만 마리로 전년 동월 433만 마리 대비 37.4%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남도는 밝혔다.

또한 최근 계란 생산량 증가는 지난해 고병원성 AI 피해를 입은 농가의 산란계 입식이 지난해 7~8월에 대량으로 이뤄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양진윤 경남도 축산과장은 “시․군과 대한양계협회 도지회에는 사육 중인 산란계 마릿수의 10% 도태를 요청하고, 유관기관에는 ‘계란 한 개 더 먹기’, 직원식당 계란메뉴 편성 등 소비촉진을 위한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