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트럼프 "북 억류 미국인 3명 풀려나"...폼페이오 일행 탄 전용기와 함께 귀국

  • 2018-05-10 02:18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 YTN 제공)

북한을 전격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에 억류돼 있는 미국인 3명과 함께 귀국길에 오른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이들 3명과 함께 돌아오고 있다"며 "(풀려난) 이들의 건강은 양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전했다.

청와대도 관련 사실을 확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미국인 3명 석방 소식이 전해진 후 "북한의 이같은 결단은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매우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을 태운 비행기가 9일 밤 도쿄 요코타 미군기지에 도착했다.

북한 평양을 출발해 미국으로 향하는 이 비행기는 급유를 위해 착륙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매체 'tv ashai'는 도쿄 요코타 미국기지에 착륙한 폼페이오 일행이 탄 전용기를 포착해 보도했다.

북한에 억류돼 있다가 풀려난 미국인은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 등 모두 한국계인 미국인 3명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또 이들이 현지시간으로 10일 새벽 2시에 앤드류스 공군 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며, 직접나가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