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선거 출마의원 사직서 처리시한…여야 원내대표 회동 주목

  • 2018-05-14 10:09
  •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국회의사당./아시아뉴스통신 DB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사직 안건 처리시한인 14일 안건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가 열릴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의 정례회동 등을 통해 본회의 개의 문제를 포함한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다.

민주당 김경수(경남 김해을), 양승조(충남 천안병), 박남춘(인천 남동구갑), 한국당 이철우(경북 김천) 의원 등 4명의 사직서가 이날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않으면 이들 지역의 보궐선거는 6월 선거와 동시에 치를 수 없다.

이날 본회의가 열리지 못하거나 개의 이후 부결되면 이 지역의 보궐선거는 다음해 4월에야 가능하다.

본회의에서 의원 사직 안건이 처리되려면 147석(재적 과반)이 필요하다.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본회의에 참석하겠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여야 합의 없는 본회의"에는 동참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명백히 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