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울산 삼호동에 식생수로, 빗물정원 조성

15일 ‘물순환 선도도시 시범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중간보고회

  • 2018-05-15 10:52
  • 아시아뉴스통신=윤서현 기자
울산시청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울산 남구 삼호동 일대에 식생수로와 빗물정원이 조성된다.

울산시는 15일 오후 2시 시청 4층 국제회의실에서 ‘물순환선도도시 시범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중간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시범사업의 LID(저영향개발) 구상과 기본설계 발표 등으로 진행된다.

울산시는 기본설계에 대해 물순환위원회, 낙동강유역환경청, 울산발전연구원, 한국토지주택연구원 등 전문기관 검토와 시범사업 지구인 삼호동 주민자치위원장, 철새마을추진위원회 회장 등 주요 단체장의 의견을 청취해 최종 설계에 반영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실시설계가 완료되면 총 9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물순환 선도도시 시범사업’을 오는 10월 착공해 내년 12월에 완료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LID 기법을 적용해 식생수로, 빗물정원, 체류지 조성, 투수블럭 포장, 빗물통, 나무여과 상자 등의 시설을 설치하게 된다.

울산시는 삼호동 인근 도시재생사업, 철새공원 조성과 연계해 친환경 물순환 선도도시의 모델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규홍 울산시 환경정책과장은 “사업지구는 무거천에서 태화강으로 유입되는 지역으로 도심 열섬효과, 수질개선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으로 마스터플랜 수립, 조례제정·시행, 비점오염원관리지역 지정 등을 함께 추진중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