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평창국유림관리소, 산사태취약지역 158개소···대책상황실 운영

  • 2018-05-15 10:56
  • 아시아뉴스통신=변병호 기자
평창국유림관리소, 산사태취약지역 정비 모습.(사진제공=평창국유림관리소)

강원 평창국유림관리소는 15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산사태 대책상황실을 본격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관리소에 따르면 산사태 대책상황실은 위기경보 수준별로 탄력적으로 운영되며 산사태 예방활동, 산사태발생 시 상황 파악 및 관리, 유관기관·단체와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으로 상황실 운영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특히 산사태 취약지역 주민 연락망 업데이트, 재해우려지역 배수로 상태 점검 등의 사전대비 및 응급 예방조치를 지속적으로 실행할 예정이며 지역주민들에게는 산림청이 제공하는 산사태정보, 스마트산림재해 어플을 통해 산사태 예측정보와 행동요령을 제공받을 수 있게 홍보하고 있다.

이와 관련 관리소는 상황실 운영을 위해 ‘지역 산사태 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산사태 재난 대응 행동매뉴얼’을 정비했다.

또 지난 2월부터 국가 안전대진단을 통해 관내 산사태취약지역 158개소, 민가를 포함하는 인명피해 위험 임도유역 9개소를 전수 점검해 사전예방 점검을 마쳤다.

한편 평창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따른 태풍, 국지성 집중호우 빈발 등 외부여건 변화로 산사태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산사태 대책상황실을 상시 운영해 산사태 사전예방 강화 및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에 총력을 다 하겠다” 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