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바른미래 이동화 평택시장 후보, "녹색청정도시 평택 만들 것"

시민 삶의 질과 직결된 환경 분야 공약과, 미래 위해 지켜야할 농업분야 정책공약 제시

  • 2018-05-15 11:05
  • 아시아뉴스통신=이석구 기자
바른미래 이동화 경기 평택시장 후보가 농사일을 돕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이동화 후보 사무실)

바른미래당 이동화 경기 평택시장 후보는 15일 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된 환경 분야에 대한 공약과 미래를 위해 지켜야할 농업분야에 대한 정책공약을 제시했다.

이동화 후보는 “우리시는 산업단지개발, 택지지구 개발 등에 따라 도시가 성장하고 있지만 이에 따른 시민들의 삶의 질은 높아지지 않고 있다”며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도심 숲 조성 ▶교실내 공기청정기 의무화 ▶실내놀이터 설치 의문화 사업 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도시의 허파 기능을 할 수 있는 도심 숲 조성은 남부, 서부, 북부 등 권역별로 기존 숲을 활용함을 물론 모산골평화공원 등 도시공원사업을 재검토해 도심 숲으로 변경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농업분야에 대해서는 농업, 농촌의 공익적 가치와 다원적 기능을 보장하기 위해 ▶가을 벼 수매 전 수입이 없는 농업인에게 자녀 양육비 및 학자금, 영농비를 지원해 주는 ‘농업인 월급제’ ▶농업과 농촌의 가치를 보장하는 ‘농촌특별위원회’구성 ▶‘소규모 농산물 가공센터 설치’등을 우선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농업인 월급제 세부계획으로는 미곡처리장과 계약 재배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연 출하량의 80% 수준에서 일정 금액을 월급으로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동화 후보는 “농업인 월급제가 정착되면 농번기에 영농자금을 빌리고 추수기에는 이자와 원금을 갚는 악순활을 차단할 수 있다”며 “시에서는 이자만 부담하게 됨으로 저비용으로 고효용을 창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은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는 것에 초점을 맞춰 진행돼야 한다”며 “자연을 지켜나가는 정책을 통해 녹색청정도시 평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