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현대차 기술직 신입사원 '봉사는 필수'

사내하도급 근로자 정규직 채용 교육중

  • 2018-05-15 17:43
  • 아시아뉴스통신=안홍균 기자
15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기술직 신입사원들이 울산의 한 복지시설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기술직 신입사원 400명이 15일 복지시설을 찾아 봉사활동에 나섰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회사는 올해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대상으로 이들을 특별 채용했다. 신입사원들은 지난달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경주 한화리조트 등에서 5주 과정의 신입 교육을 받고 있다.

신입사원들은 이날 소망재활원, 백정애건강실버타운, 북구 건강가정,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울산양로원, 엘림종합복지센터, 혜진원 등 복지시설 6곳을 찾아 환경 정화, 어르신 말벗되기, 마사지 등의 봉사를 했다.

이들은 교육이 끝나는 다음달 1일 입사하고 4일 생산현장에 처음 출근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술직 신입 교육은 인성을 겸비한 기술인재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봉사를 하면서 내가 가진 것에 대한 감사와 나보다 남을 먼저 배려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6400명의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채용한 바 있다. 교육과정에서 봉사를 필수 코스로 마련했다.

올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3500명을 추가로 정규직 채용할 계획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