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조선소에 수리 중이던 어선서 폭발사고…12명 부상

  • 2018-05-16 09:14
  • 아시아뉴스통신=박광석 기자
경찰마크


(아시아뉴스통신=박광석 기자) 부산의 한 조선소에서 수리 중이던 선박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선원과 조선소 작업자 등 12명이 다쳤다.

16일 부산 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11시 42분께 부산 사하구 감천항에 정박해 있던 참치선망 어선(1300t급) 내 어창(냉동창고) 부근에서 오모(41)씨가 용접 작업을 하던 중 폭발이 일어났다.

사고 직후 주변에 있던 인부들이 오씨 주변으로 모여들자 2차 폭발이 일어났고, 이로 인해 배 안에 타고 있던 선원 2명과 조선소 작업자 10명이 다쳤다.

용접 작업 중이던 오 씨는 온몸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8명이 팔과 몸에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중 3명은 간단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신고가 접수되자 소방차와 구급차 등 43대가 긴급 출동했으며, 다행히 폭발이 화재 등 2차 피해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해경은 부상자와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국과수와 합동감식을 통해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