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시, 고농도 폐수 수탁처리사업장 특별․기획 합동단속 실시

고농도 폐수무단방류처리업소 7개소 적발 후 형사고발 및 조업정지

  • 2018-05-16 14:22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부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DB

부산시와 고농도 폐수처리 계약을 맺은 부산지역 9개 폐수수탁처리 전문 업체들이 대부분 악성 고농도의 폐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시는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고농도의 폐수를 전문적으로 위탁받아 처리하는 폐수수탁처리업체 9개소에 대하여 검찰의 협조를 받아 낙동강유역환경청, 자치구와 합동으로 특별 단속한 결과, 새벽 시간대 폐수를 무단방류한 폐수처리업체 등 물환경보전법을 위반한 7개 사업장을 적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사상공단과 신평․장림공단에서 발생하는 오폐수를 최종 처리하는 강변하수종말 처리장에 심야에 악성 고농도의 폐수가 수시로 유입돼 공단의 처리장내 미생물이 활동을 멈추는 등 오․폐수의 정상처리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환경공단 관계자의 제보에 따라, 고농도 폐수의 유입시간, 고농도 폐수 유출 추정지점 등 관련 자료를 2개월 여간 분석한 후 검찰의 협조를 받아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자치구 등이 합동 단속을 벌였다.
 
이들 폐수처리사업장의 위반유형은 폐수무단방류, 폐수배출배관 임의 변경, 폐수처리업자의 준수사항(폐수량 계측장비 미설치 등) 미 이행으로 적발되었고 형사고발 및 조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실시하였다.
 
시 관계자는 “이들 업체는 폐수 처리업을 수십 년 간 해 오던 업체로 일상적인 단속만으로는 적발하기 어려워 폐수 무단방류 행위가 고질적인 문제로 제기돼 왔다”며 “이번 단속은 심야시간 등 취약시간대 이루어지는 불법행위의 적발을 위해 장기간의 정보수집 및 분석을 통해 새벽시간대에 기획단속 함으로써 위반 사실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도 불시 특별기획점검을 정례화 하고 이번 기회를 통해 부산지역에서 폐수를 처리하는 모든 사업체에 경각심을 갖도록 하는 한편 현행 제도상 구조적으로 단속이 어려운 문제점을 찾아 원격자동수질감시망 설치, 폐수종류별 처리가격 고시, 심야 폐수 방류 시 행정기관 통보 등 근본적인 제도개선을 위한 대안을 마련 중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