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강석호 "영덕 천지원전 피해 보상 등 후속대책 마련" 촉구

"영덕군이 제시한 5개 대안사업 정부가 반드시 추진하라"

  • 2018-05-16 15:09
  • 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강석호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아시아뉴스통신DB
강석호 의원(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이 경북 영덕군에 예정된 천지원전 백지화에 따른 주민 피해 보상 등 정부 차원의 후속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강 의원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천지원전 건설중단에 따른 지원금 회수논의 중단과 함께 주민피해 해결을 위한 후속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정부 차원의 후속대책 마련 요구는 토지보상이 20%가량 진행 중이던 천지원전 건설 사업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정책으로 중단되고, 이로 인한 지역의 사회·경제적 피해가 막심한데도 불구하고 정부가 이에 대한 후속대책에는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강 의원은 "영덕군이 천지원전의 대안사업으로 제시한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총사업비 2조원), 농어업 팜그리드 조성(총사업비 1조원), 해상풍력 산업단지 유치(총사업비 5조 7천억원),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총사업비 200억원), 농촌태양광사업 등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들 사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4월 24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특별지원금 380억원의 회수를 논의하기 위해 개최한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사업 심의위원회에 참석해 심의위원들을 설득하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직접 요청해 특별지원금 회수 논의를 중단시킨 바 있다.

한편 영덕군은 지난 10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등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신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에 따른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등 백지화된 천지원전을 대체하기 위한 대안사업 계획을 제시하고 이의 적극 지원을 요청했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