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시, 보건소 공무원 의약품 입찰비리 혐의 부인

"금품수수·편의제공 받지 않았다" 해명자료 내놔

  • 2018-05-16 15:17
  • 아시아뉴스통신=박광석 기자
부산시청. 박광석 기자

(아시아뉴스통신=박광석 기자) 부산시가 산하 보건소 공무원 83명이 최근 의약품 입찰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무더기 형사 입건되자 급히 해명자료를 내놨다.
 
부산시는 16일 산하 보건소의 혐의와 관련해 "입찰구매 절차는 각각 다른 기관에서 진행된다“며 ”보건소에서 구매요구서를 작성할 때 참고한 견적서가 낙찰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건소에서는 계약심사와 공개입찰이 이뤄지는 상황을 인지할 수 없다“면서 ”보건소 공무원은 이 과정 가운데 어떠한 금품수수나 편의제공을 받은 일이 없다"고 해명했다.
 
다만 보건소 직원 66명이 의사 처방 없이 주사제를 사들여 접종한 것에 대해서는 "의료법을 위반한 것으로 잘못된 일"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부산시는 감사관실을 통해 입찰 관련 직원 전수조사를 통해 잘못된 관행이나 개인행위를 바로잡고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5일 경매·입찰 방해 혐의 부산지역 모 보건소 6급 직원 A(48·여)씨 등 공무원 1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보건소에서 의약품을 구매할 때 특정 도매업체에 입찰 정보를 흘려주거나 경쟁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약품을 납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지역 16개 구·군 보건소 간호사와 의료기술직 공무원 등 66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보건소에 약품을 납품하는 업체를 통해 예방백신 등을 싼 값에 구매한 뒤 이를 가족이나 지인 등에게 주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선 병원에서 2만5000~3만원에 상당하는 예방접종을 최대 10분 1가격에 간호사들이 직접 한 건데, 보건소에서는 관행처럼 이뤄져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보건소 간호사 등이 예방백신 외 다른 의약품을 빼돌려 처방 또는 시술한 정황도 살펴보고 있어 경우에 따라서는 수사 대상이 최대 수백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첩보를 입수하고 감사관실 입찰 서류와 통신내역, 금융계좌를 정밀분석하고 증거자료를 확보해 이들을 차례로 입건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