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시민단체, 라돈 침대 부실 조사 규탄 "조치가 필요하다"

  • 2018-05-17 00:14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라돈 침대'에 대한 정부 조사 결과를 놓고 시민사회단체들이 부실 조사라며 규탄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일주일도 안 돼 조사결과를 뒤집고 수거명령을 내렸지만 사용중지 등 안전조치 안내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무총리실에 위기관리팀을 구성해 범정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11개 단체도 성명을 내고 전면적인 실태조사와 근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17일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부처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개최한다.

현안점검 회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관련 부처 정책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참사 특조위 안전소위원회는 이들로부터 부처별 대응 현황과 향후 대책을 보고 받고, 피해 해결과 방사성 물질 안전 관리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