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2018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워크숍 부산에서 개최!

5월 17일부터 18일 양일간 영상산업센터 컨퍼런스홀 및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 2018-05-17 00:15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2018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워크숍 부산에서 개최/사진=하영국 기자

부산시는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와 협력해 17일부터 18일 양일간 영상산업센터 컨퍼런스홀 및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2018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워크숍’을 개최한고 밝혔다.
 
올해로 4회째인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워크숍’은 국내 창의도시 관련 지자체와 문화·도시개발 전문가가 모여 각 도시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사례를 공유하고, 유네스코 창의도시 기 가입도시 및 가입관심 도시들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장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전진성 문화팀장의 ‘유네스코 최근 동향 발표’를 시작으로, ▲박종달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정책과장의 ‘창의도시간 협력 및 인력양성의 중요성’에 대한 강의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한경구 교수의 ‘창의도시 가입신청서 작성에 대한 이해’ 라는 주제로 강의가 펼쳐진다.
 
또한, ▲세션2에서는 문화적 자산 활용을 통한 도시 브랜드 개발과 도시 이미지를 제고하는 방안과 문화기획자·지방자치단체·기업 간 협업을 통한 창의산업육성사례 등을 공유하는 조별토론이 예정되어 있으며, ▲세션3은 제2회 부산도시영화제 연계 세션으로 제2회 부산도시영화제 주빈도시 브라질 산투스와 부산의 단편영화 작품을 통해 도시 안 삶을 이해하고 2030아젠다의 의미를 탐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시 관계자는 “2014년 아시아 최초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지정 이후, 부산에서는 처음 개최되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여러 유네스코 창의도시 간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각 도시별 창의도시 전반에 대한 다양한 시책과 경험 공유를 통해국내 도시간 네트워크를 더욱 견고하게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는 유네스코가 운영하는 도시 간 네트워크로 문학, 음악, 음식, 공예와 민속예술, 디자인, 영화, 미디어아트 등 7개 분야에서 문화산업을 육성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달성하기 위해 2004년 출범한 이후 세계 72개국 180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국내에는 서울(디자인), 이천(공예), 전주(음식), 광주(미디어 아트), 부산(영화), 통영(음악), 대구(음악)와 부천(문학) 8개 도시가 유네스코가 지정한 창의도시로 활동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