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금메달리스트 김동성 스타강사 ‘건강한 피부가 행복을’ 본에스티스 홍보대사로 발탁!

  • 2018-05-17 08:39
  • 아시아뉴스통신=이미내 기자
금메달 리스트 김동성 '본에스티스' 홍보대사로 발탁(사진출처=본에스티스)

최근 다양한 방송활동과 함께 금메달리스트 출신 스타강사로 활동하며 다양한 대기업과 공기업과 지자체 등에서 강연을 진행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방송인 김동성 코치가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주)본에스티스의 ‘건강한 피부가 행복을 불러요’ 행복캠페인의 홍보대사로 지난 15일 발탁이 되며, 건강한 피부를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의 말을 전했다.
 
스타강사로 방송인으로 바쁜 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김동성 강사는 현재 권영찬닷컴 소속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강연현장에서 ‘동기부여’, ‘도전정신’, ‘열정’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또, 목동링크에서 유소년, 청소년 금메달 리스트를 양성하는 코치로도 맹활약중이다.

스타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동성 코치는 최근 대우조선 임직원들을 위해서 여수에서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20회에 강연을 진행하며, 희망과 동기부여에 대해서 강연을 진행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김동성 스타강사는 선수시절 마인드 컨트롤과 슬럼프에 빠졌을 때 이겨내 왔던 자신의 경험들을 주제로 대우조선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3개월간 20차례에 걸쳐 강연하며 큰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했다.

또, 삼성전자 신입사원들과 NH농협의 신입사원들을 위한 강연을 진행하며 큰 박수를 받은바 있다. 김동성 코치는 다양한 기업과 현장에서 ‘2018년 상반기 세계 1등을 향한 도전과 열정 목표를 현실화하기!’란 제목으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김동성 선수는 지난 1998년 나가노 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오른발을 내밀어 금메달을 딴 역사를 만들어냈다. 당시 올림픽 결승전 이후 한국의 많은 선수들이 발을 앞으로 쭉 내미는 훈련을 통해서 많은 금메달을 따 내는 문화를 만들어 냈다.
 
김동성 위원은 “최근 경제적으로 많이 힘든 시기에 국민들이 활짝 웃기를 바라며, ‘건강한 피부가 행복을 불러요’ 행복캠페인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인기 방송인 김동성이 홍보대사를 맡은 (주)본에스티스는 화장품을 제조 생산하는 전문기업으로 현재 논현동과 여의도에서 인기 연예인들이 많이 찾는 에스테틱 스파도 함께 운영을 하고 있는 기업이다.
 
본에스티스의 한도숙 대표는 바쁜 활동 중에도 홍보대사를 수락한 금메달리스트 방송인 김동성씨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미스코리아를 비롯한 유명 연예인과 셀럽들의 시크릿 피부관리 전문점으로 잘 알려진 본에스티스는 지난 30년간 VVIP 대상의 에스테틱 프로그램을 운영해오며 차별화된 테크닉과 고품질 제품으로 고객들의 신뢰를 쌓아왔으며 지속적인 국내외 신기술·원료 개발에 매진했다.
 
본에스티스는 화장품 외에도, 건강한 페이스라인과 동안 만들기에 초점을 맞추며, 학회(ASET)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리셀과 함께 진행하는 한도숙원장의 ‘근막활주기법’으로 V라인 형성 및 잔주름 개선, 브라이트닝 효과를 선사하는 리셀테라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화장품을 전문 제조하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 수출을 하며 온라인 쇼핑몰을 직접 운영하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한남동 피부관리 직영점을 새롭게 오픈한 본에스티스는 하반기 홈쇼핑에 신제품을 새롭게 론칭 할 예정이다.
 
본에스티스는 인기 연예인들이 자주 찾는 유명한 에스테틱 전문점을 운영하며 스파시설과 함께 두피관리, 비만관리, 리프팅관리와 얼굴축소관리, 여드름관리, 산전산후관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안티에이징 화장품을 수출하며 화장품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김동성은 현재 권영찬닷컴의 소속 스타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다양한 대기업과 공기업에서 ‘희망과 꿈’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며 동기부여 강사로 바쁘게 활동하고 있다.
 
권영찬닷컴에는 아주대학교 김경일 심리학교수, 이호선 상담심리핚교수, 황상민 심리학교수, 유인경 기자, 장경동 목사 등 스타강사 40여명 이상이 소속이 되어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