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기도 비산먼지 발생 대형 공사장 353건 적발

  • 2018-05-17 08:49
  • 아시아뉴스통신=김정수 기자
드론 활용한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특별점검.(사진제공=경기도청)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나 변경신고를 이행하지 않거나 비산먼지 발생억제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공사를 해온 대형공사장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17일 도에 따르면 지난 1월 29일부터 4월 30일까지 도내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2888곳에 대해 비산먼지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에서는 고덕국제화계획지구, 동탄2 택지개발지구 등 비산먼지 발생이 많은 택지개발지구와 대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 이행여부, 비산먼지 억제시설의 적정 운영여부, 살수 및 세륜·세차시설 정상가동 여부 등을 조사했다.

점검결과, 비산먼지 발생사업을 신고하지 않거나 억제시설을 사용제한 명령을 위반하는 등 353건의 위법사항을 적발했다.

유형별로는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나 변경 미이행 120건, 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 조치 미이행 116건, 억제시설 조치미흡 112건, 조치이행 명령 또는 개선명령 불이행 5건이다.

도는 비산먼지 발생사업 미신고, 발생시설 사용제한 명령위반 등 128건은 고발, 조치이행명령 미이행 14건은 해당시설 사용중지, 비산먼지 발생사업 변경신고 미이행 사업장 등 102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6,548만원을 부과했다.

도는 이번점검에서 감시용 드론 2대를 활용, 높은 굴뚝이나 대형택지개발 지구 등 육안으로 한 번에 확인이 어려운 사각지대까지 감시를 진행했다.

또, 개인이 건축하는 빌라나 주택 등에서도 39건의 위반사실이 적발됨에 따라 내년부터는 개인 건축물에 대한 점검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점검을 통해 벌금형이상 판결을 선고받은 업체는 조달청 등 공공 건설공사 발주기관에 통보돼 입찰참가자격 심사에서 환경분야 신인도 평가에 불이익을 받게 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