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신희석 경상대병원장 ‘마르퀴즈 후즈 후’ 평생공로상 수상

  • 2018-05-17 10:09
  • 아시아뉴스통신=이재화 기자
경상대학병원 신희석 병원장./아시아뉴스통신DB

경상대학교병원 신희석 병원장이 '2018 앨버트 넬슨 마르퀴즈 평생공로상(2018 Albert Nelson Marquis Lifetime Achievement Award)'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사 에서 각 분야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사람에 수여하는 상으로, 신 병원장은 재활의학 분야에서 이룩한 연구 성과와 국립대병원장으로서의 경영능력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특히 신 병원장의 재임기간 중 경상대학병원은 경남 권역에서는 유일하게 보건복지부로부터 3주기 연속 상급종합병원에 선정됐다.

또한 서부경남권의 중증 외상환자 치료를 담당하게 될 권역외상센터에 선정되는 등 외형적 발전을 거듭해왔다.

아울러 내부적으로는 의료지원실을 신설해 환자중심 서비스 개선을 위한 직제개편을 단행했으며,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실시해 간병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의료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경남 지역의 의료서비스 질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다.

신 병원장은 “지금까지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의사 본연의 역할 뿐만 아니라 지역의 건강을 책임지는 거점공공의료기관 수장으로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생공로상을 받은 신희식 병원장에게는 이번 수상을 통해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전문가 데이터 베이스인 MBO(Marcus Biographies Online)에 대한 전용 액세스 권한과 혜택이 주어진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