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광양시, 국공립어린이집 13개→48개소 확충

매년 7개소씩 확충, 보육의 공공성 강화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

  • 2018-05-17 11:55
  • 아시아뉴스통신=조용호 기자
광양시가 국공립어린이집을 올해부터 매년 7개소씩 2022년까지 48개소로 확충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은 오는 2022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40% 확대’라는 현 정부의 국정과제에 부응하고, 학부모의 선호도가 높은 국공립어린이집을 늘려 보육과 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현재 광양시에는 국공립어린이집 13개소가 운영 중에 있으며, 시는 어린이집 수급상황과 보육수요를 감안해 기존에 운영 중인 민간·가정어린이집을 매입하거나 무상으로 임차해 국공립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는 광양읍 한빛, 슬기, 중마동 민족사관 등 민간어린이집 3개소와 중마동 한아름, 꼬마또래 등 가정어린이집 2개소를 매입한다.

또 공동주택 내 민간어린이집 무상임차로 광양읍 창덕에버빌2차아파트 어린이집 1개소와 올 하반기 중으로 민간어린이집 장기임차 1개소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장기임차를 제외한 6개소에 대해 오는 8월 개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4월 광양시의회에서 매입대상 어린이집 5개소의 공유재산관리계획과 무상임차대상 어린이집 1개소의 민간위탁동의를 받았다.

특히, 시 최초로 광양읍 창덕에버빌2차아파트 단지 내 개인에게 유상임대 운영하던 창덕어린이집을 시가 10년간 무상임대하기로 지난 3월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아파트 입주민들의 자녀의 보육환경을 개선하는데 선도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양균 교육청소년과장은 “정부의 지속적인 확충에도 불구하고 국공립 비율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며,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으로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 어린이집은 총 138개소로 5863명의 어린이 중 803명이 국공립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