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이소윤 "신체 노출 사진 유출됐다"...스튜디오 측 "강경 대응할 것"

  • 2018-05-17 12:42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이소윤 SNS)

배우 지망생 이소윤이 유튜버 양예원의 고백을 이어 피팅모델 시절 강압적으로 찍은 누드사진이 음란사이트에 유출된 데 따른 피해를 고백했다.

17일 자신을 배우지망생이라 소개한 이소윤은 “저 역시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고 예원이 덕분에 큰 용기를 내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3~4년 전 평범한 쇼핑몰인 줄 알고 촬영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소윤은 양예원과 같이 '실장님'이라는 사람으로부터 '누드촬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소윤이 양예원에 이어 뒤늦게 입을 열게 된 것은 '두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최근 야동 사이트 등에 당시 찍힌 사진이 떠돌면서 주위에서도 알게 되는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해 용기를 냈다고 했다.

이소윤은 "저희 사진을 발견한 사이트에 저희와 같은 스튜디오에서 찍은 다른 여자들의 사진이 굉장히 많았다"며 더 많은 피해자가 있을 것이라고 전하면서 "좀 더 많은 피해자들과 아픔을 나누고 저희를 이렇게 만든 그 사람들이 꼭 벌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SNS를 통해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한 매체(법률 방송 뉴스)에 따르면 성추행 장소로 지목된 스튜디오 측은 해당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스튜디오 측은 홈페이지에 해명 글을 게재했다.

게시자는 “어느 분이 피해자 분과의 대화 캡처를 올려주셔서 첨부한다”며 “피해자 분께서 공개한 촬영 날짜와 저희 스튜디오 개설한 날짜가 맞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며 “촬영은 2015년 7월이라고 하고 저희 스튜디오 오픈은 2016년 1월”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후 인수한 스튜디오를 리모델링해서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으며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강압적인 촬영과 비공개 촬영을 진행한 적이 없다”라며 “다른 모든 부분에 있어 수사협조가 필요하다면 적극 협조를 하겠다”며 “이 시간 이후로 허위사실 유포나 개인 신상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경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