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마산합포구, 주민세 재산분 사업장 일제 조사

  • 2018-05-17 16:04
  •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구청장 권중호)는 18일부터 이달 말까지 주민세 재산분 신고 대상 사업장에 대한 일제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마산합포구는 2017년도 신고업체 1020여개소를 기초로, 사업장의 휴∙폐업 여부 등 변동 사항을 조사하고 신규 사업장도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과세기준일 7월1일 현재 건축물 연면적 330㎡를 초과하는 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주는 7월31일까지 주민세 재산분을 시∙군∙구에 신고 납부해야 한다.

해당 기간 내 신고납부하지 않는 경우 20%의 신고불성실 가산세와 1일 1만분의 3에 해당하는 납부불성실 가산세가 추가된 과세가 부관된다.

마산합포구는 조사완료 후 해당 사업장에 신고납부 안내문을 발송, 납세자들의 자발적인 신고납부를 유도할 예정이다.

권중호 구청장은 “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적극적인 신고납부 홍보∙안내로 납세자가 가산세 등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