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대구국가산단에 국내 첫 전기화물차 공장 준공

본격적인 양산 체제 전환…올 하반기 차량 공급 예정

  • 2018-05-17 16:56
  •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제인모터스 1t 전기화물차 '칼마토'.(사진제공=대구시청)

국내 최초 전기화물차 공장 준공식이 대구국가산업단지에서 열렸다.

㈜제인모터스(대표이사 김성문)는 17일 대구국가산업단지 내 공장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준공식에는 택배회사 관계자가 참석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1t 전기화물차 '칼마토'의 시범운행을 위한 인도식을 함께 진행했다.

㈜제인모터스는 울산시 소재 자동차부품기업인 ㈜디아이씨의 대구법인 회사로, 현대 포터를 개조해 전기화물차를 생산하는 신생 전기자동차 생산 업체이다. 지난해 4월 대구국가산업단지 내 4만212㎡ 부지에 연건평 1만7589㎡의 전용공장을 건립해 연 3000대 이상의 전기화물차 생산 설비를 갖췄다.

이 업체는 현재 국토부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 전기화물차 인증을 진행 중이다. 계획대로 진행되면 올해 하반기부터 '칼마토'라는 이름으로 양산·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전기화물차로는 국내 첫 번째 사례로 양산될 '칼마토'는 택배회사에 우선 공급하고 점차 일반인에게 확대할 계획이다. '칼마토(CALMATO)'는 이탈리아 음악 용어로 '조용하고 고요하게'라는 뜻이다.

제인모터스의 '칼마토'는 3년 넘는 개발과정을 거쳤다. 개발과정에서 주요 부품을 신뢰성 높은 제품으로 교체하면서 보다 높은 자체시험과 외부시험을 거쳐 각 부품들의 호환성과 품질을 높였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르노삼성-대동공업 컨소시엄이 정부과제로 전용플랫폼의 전기화물차 개발을 진행해 하반기 정부인증을 거쳐 조기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며 "기존차 개조를 통한 전기차 생산과 전용플랫폼을 이용한 신차 개발, 초소형 전기차 생산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명실공히 전기차 생산도시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