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쿠바 홍수 5만1000명 긴급 대피…7명 사망, 2명 실종

  • 2018-06-03 09:23
  •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사진은 기사와 무관./아시아뉴스통신 DB

쿠바 중부지역에서 홍수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고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가 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쿠바 재난 당국에 따르면 사망한 7명 모두 남성이며 중서부 지역에서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익사했다.

실종자 2명 중 한 명은 강물에 휩쓸려 가는 모습이 목격됐고 나머지 다른 한 명은 실종 당시 상황조차 알려지지 않고 있다.

또한 계속되는 폭우로 강물이 범람하면서 홍수가 나 일부 마을과 1500채의 가옥이 침수됐으며 홍수가 난 지역에 사는 주민 5만1000명이 안전지역으로 긴급 대피한 상태다.

쿠바 중부 지역에는 최근 아열대성 폭풍 알베르토가 몰고 온 비구름 영향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사사 댐은 폭우로 인해 최대 저수량에 해당하는 9억㎥의 물이 찼다.

한편 지난해에는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쿠바를 강타하면서 10명이 사망하고 주민 170만 명이 긴급 대피했다. 당시 재산피해는 130억 달러(약 13조98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