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지방선거 임박 음식물 제공 등 불법선거 기승

전남선관위,진도.함평군수 후보 음식물제공.순천시의원 후보 고발조치

  • 2018-06-11 17:38
  •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13일 실시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임박한 시점에서 다수의 기부행위를 적발해 고발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남선관위에 따르면 진도군수선거와 관련 특정 후보자 A씨를 위해 지난 달 26일 진도군 한 시장에서 개최한 집회에 선거구민 40여명을 모이게 한 후 31만5000원 상당의 음식물을 제공하고 확성장치를 이용해 선거운동 발언 한 혐의로 A씨의 측근 B씨 등 4명을 11일 광주지방검찰청 해남지청에 고발했다.

이와함께 순천시의회의원선거와 관련해 지난달 자신이 교인으로 등록돼 있지 않은 선거구내 2개 교회에 헌금 13만원을 제공한 혐의로 후보자 C씨를 같은 날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에 고발조치했다.

이에 앞서 함평군수선거와 관련, 후보자 D씨를 위해 공개장소 연설대담 장소에 선거구민을 동원하고, 참석한 선거구민 35명에게 48만6000원 상당의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D씨의 측근 E씨 등 2명을 지난 8일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고발했다.

한편, 식사를 제공받은 참석자에 대해서는 선거관련성 등 사법기관의 수사결과에 따라 10∼50배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후보자는 유권자에게 금품이나 음식물을 주지도 말고, 유권자들도 후보자로부터 금품이나 음식물을 받지도 요구하지도 말아 달라”며 “중대 선거범죄 신고자에게는 최고 5억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하므로 선거범죄 발견 시 전국 어디에서나 국번없이 139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