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남해샤크,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 우승트로피 들다

  • 2018-06-12 14:44
  • 아시아뉴스통신=제정준 기자
제13회 남해군수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한 남해샤크.(사진제공=남해군청)

올해 영호남 사회인 야구를 대표하는 팀은 바로 남해샤크였다.

지난 3월 개막한 제13회 남해군수기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가 남해샤크(회장 류정모·감독 이재훈) 팀이 우승을 차지하며 지난 1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남해군을 비롯해 하동, 사천, 진주지역의 영남 팀과 여수, 순천 지역의 호남 팀 등 총 12개 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조별리그 후 본선 토너먼트 방식으로 3개월여 대장정을 펼쳤다.

대회 우승을 차지한 남해샤크는 지난 2001년 창립, 군내·외 각종 대회에서 십여 차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전통과 실력을 겸비한 남해 야구 명문 강호다.

남해군수기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에서는 지난 2006년, 2016년에 이어 올해 3번째 정상을 차지했다.

제13회 남해군수 영호남 사회인 야구대회 결과. ▲우승 남해 샤크 ▲준우승 하동 화이어불스 ▲3위 여수 헤리티지 ▲최우수 선수상 남해 샤크 하현주 ▲우수선수상 하동 화이어불스 임동구 ▲최우수감독상 남해 샤크 이재훈 등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