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땅끝에 가면‘느린 편지’쓰세요

해남군 땅끝마을, 1년 뒤 받아보는 느린우편 우체통 설치

  • 2018-06-12 14:51
  • 아시아뉴스통신=석정주 기자
한반도 최남단 땅끝마을에 느린우편 우체통이 설치됐다.

전남 해남군은 이달 15일부터 땅끝마을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느린우편 보내기 체험을 실시한다.

편지를 쓰고 싶은 관광객들은 땅끝전망대 매표소에서 엽서(500원)를 구입해 사연을 적은 후 느린우편 우체통에 넣으면 6개월 또는 1년 후 원하는 주소로 발송해 준다.

우체통은 한반도 모양으로 제작돼 전망대 입구에 설치돼 있다.

군 관계자는 “땅끝은 한반도의 최남단이라는 상징성으로 여느 관광지와 다른 감동이 있는 곳이다”며 “방문 당시의 감상이나 새로운 희망을 시작하는 다짐 등을 담은 느린편지를 받으면 땅끝 방문을 오랫동안 기념할 수 있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