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남해군수 '선수교체' 장충남 민주당 당선인

6·13 남해군 선거, 도의원과 군의원 당선자

  • 2018-06-14 03:34
  • 아시아뉴스통신=제정준 기자
장충남(왼쪽) 남해군수 후보가 당선을 확정짓고 만세를 부르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제정준기자

6·13 경남 남해군수 선거에서 장충남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기쁨의 만세를 외쳤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장충남 후보는 14일 오전 3시13분을 기준으로 1만3653표(46.2%)를 받아 첫 군수 도전에 성공했다.

장 후보와 함께 남해군수 자리를 두고 경쟁했던 박영일 자유한국당 후보는 1만1872표(40.1%)를 얻었다.

그 결과 박 후보는 장 후보와 1881표 차로 재선에 성공하지 못했다. 이들과 함께 경쟁한 이철호 무소속 후보는 4048표(13.7%)를 받았다.

또한 기초의원 비례대표는 자유한국당이 52.1% 정영란 후보가 군의회에 입성하게 됐다.

장 후보는 “군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변화를 바라는 현명하신 군민 여러분이 새로운 선택을 하셨다. 군민 여러분의 여망에 어긋나지 않게 깨끗한 군정, 살맛나는 남해를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 후보는 올해 55세로 1962년 10월 2일에 태어났다. 창원대학교 대학원 수료(행정학 박사과정)의 최종 학력을 갖고 있으며 진주·창원중부·김해중부 경찰서장을 역임했다. 또한 전 김두관 경남도지사 비서실장의 이력이 있다. 남해사회통합연구소장을 지내며 남해군수에 도전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1년 동안 경남도의원으로 활동한 류경완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후보도 재선에 성공하며 4년 동안 일할 기회를 부여 받았다.

재선에 성공한 류경완 후보는 “우리 군민들이 힘을 모아 집권여당의 힘으로 남해를 변화시켜달라는 여망이라 생각한다. 그 마음 가슴에 담고 더 열심히 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남해군의회의원 남해군가선거구(남해읍, 서면)는 하복만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009표로 3선에 성공했고, 여동찬 자유한국당 후보가 2492표, 김창우 자유한국당 후보가 2029표를 받으며 초선 군의원이 됐다.

나선거구(고현면, 설천면)는 이주홍 자유한국당 후보가 1105표, 정현옥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053표로 군의회에 입성했다.

다선거구(이동면, 상주면, 남면)는 박종길 자유한국당 후보가 2107표로 의원직을 계속 유지하게 됐고, 김종숙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542표로 군의원이 됐다.

라선거구(삼동면, 미조면, 창선면)는 임태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2485표, 윤정근 자유한국당 후보가 2016표를 받고 재선에 성공하며 민선 7기 남해군의원으로 활동한다.

지난 13일 마친 6·13지방선거에서 남해군 투표율은 77.3%로, 남해군 선거인수 3만9731명 중 투표자수는 3만730명으로 나타났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