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외교부 장관 강경화 "평화를 수립하게 되는 역사적 사건"

  • 2018-06-14 12:22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이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미 공동성명 채택 환영의 뜻을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 보장을 확약한 공동성명이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이는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사상 최초로 미국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서,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실천에 있어 가장 강력한 정치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우리는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또 "평화를 수립하게 되는 역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공동선언문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굳건하고 흔들리지 않는 완전한 한반도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천명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그 대가로 체제 보장을 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앞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나온 공동성명에 대해 "구체적인 북핵 폐기 방안도 없고 아무 내용도 없는 합의문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13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어제 발표된 내용으로 대한민국 안보가 완전히 무장해제됐다"며 "우리 정부가 남북평화쇼에만 몰두하다 보니 이런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전일 "평화를 향한 이정표를 세웠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미"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최석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두 정상이 "역경을 이겨내고 미래를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고 치켜세웠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