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북경찰청, 공직 선거사범 신속 수사

총 150건 241명 단속...공소시효 6개월

  • 2018-06-14 13:33
  • 아시아뉴스통신=김성수 기자
전북경찰청은 14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6.13)’에 대비해, 그간 경찰관서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수사전담반 206명을 편성해 금품살포와 흑색선전, 선거폭력,불법단체동원 등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전개해 빈틈없는 선거치안을 확보했다.

현재까지 선거사범 150건 241명을 단속해 선거구민에게 금품 향응제공 7명, 공무원 선거관여 12명, 허위사실공표 5명, 기타 5명등 29명을 적발해 불구속 기소의견 송치하고, 44명을 수사종결 했으며, 168명에 대해서는 수사 중에 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향우 경찰은 선거사범의 공소시효가 6개월로 단기인 점을 감안해, 현재 수사중인 사건에 대해 신속․철저히 수사를 진행해 조속한 시일 내에 수사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공무원 선거개입의 경우 공소시효가 10년이고 처벌도 대폭 강화된 만큼, 불법행위를 끝까지 추적해 그 실체를 철저히 밝혀내어 엄정하게 사법처리토록 하고, 향후, 답례 목적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등 불법행위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이에 대해서도 첩보수집과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선거범죄에 대해서는 당선 여부를 불문하고 철저히 수사해 이에 상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