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남지사 김영록 당선자 "내삶이 바뀌는 전남시대"활짝

  • 2018-06-14 14:42
  •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13일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후보와 정라미 여사가 당선이 확정된 뒤 환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 당선자는 “여러모로 부족한 저를 선택해주시고 뜨거운 성원과 사랑을 베풀어주신 도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며 “함께 해 준 민주당 당원과 자원봉사자 등 선거 관계자 분들께도 고맙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 당선자는 “그동안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만들겠다는 비전과 각오를 가지고 선거에 임했다”며 “민선 7기 전남도정을 맡겨준 도민 여러분의 뜻을 잊지 않고, 전남을 새롭게 가꾸고 발전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보다 겸허한 마음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전남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며 어렵고 소외된 한 명 한 명을 만나 소통하고 모두가 함께 살아가는 따뜻한 ‘전남 공동체’를 키우겠다”는 강한의지를 내비쳤다.
 
13일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뒤 박태선 농협전남본부장(왼쪽 세번째)과 당선 축하떡을 절단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기자

김영록 당선자는 “호남이 탄생시킨 문재인 정부의 출범과 함께, 다가온 남·북 평화번영 시대를 맞아, 전남은 그동안의 낙후와 소외를 털고 새롭게 발전할 수 있는 호기를 맞은 만큼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전남의 변화와 발전을 열망하는 모두의 꿈을 현실로 바꾸기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붙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도민들의 기대가 어긋나지 않도록 도민들과 함께, 새로운 전남 천년을 열어가겠다. 여기에는 무엇보다도 도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동행을 당부했다.

김 당선자는 “이제 선거과정에서의 갈등과 분열을 치유하고 전남 발전의 한 길로 나아가야 할 때이다“며 ”뺄샘이 아닌 덧셈의 정치,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해저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솔선수범하겠다“고 끝맺었다.

한편 14일 끝난 개표결과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80만7902표 77.08%득표율로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