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자유한국당 "홍준표 결국 사퇴의사 밝혀"

  • 2018-06-14 15:03
  •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패배에 따른 대표직 사퇴의사를 밝히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사퇴를 선언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패배에 따른 대표직 사퇴의사를 밝히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제게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최소 6곳의 당선을 기대했다. 하지만 최종결과 2석에 그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결국 당 대표로서 선거 패배의 책임 후폭풍을 피해가지 못했다.

홍준표대표는 지난 13일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자신의 SNS에 'THE BUCK STOPS HERE!'라는 글로 사퇴를 시사했다. 이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뜻으로, 미국의 33대 대통령 해리 트루먼이 좌우명으로 삼고 자신의 백악관 집무실에 걸었던 문장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