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이슈인사이드] 부산시, 벡스코부대시설부지 수상한(?) 엉터리 공모

[아시아뉴스TV] 부산시, '실수다' 수천억원짜리 사업 공모 이해 힘들어

  • 2018-06-18 15:06
  • 아시아뉴스통신=김무형 기자


부산시, '서둘다 보니' 어설픈 해명 불구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

부산시, '엉터리 법 적용해 수의 계약하겠다' 의혹만 눈덩이




[앵커]
부산시가 이달 초 공고한 벡스코부대시설부지 매각 공모가 엉터리로 밝혀졌습니다.

부산시는 급하게 서둘다 보니 지난 공고중 일부분을 그대로 넣었다고 인정하고 주류 부분이 아니라서 다행이라는 어설픈 해명을 하고 있습니다.

수천억원짜리 사업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해하기 힘든 부분입니다.

그런데 부산시가 서둘다 그대로 넣은 부분이 이 부분만이 아닌 것 같습니다.

오늘 공모 마감후 알게 되겠지만 특정업체를 밀어주려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이슈인사이드가 공모 전반을 들여다봤습니다.
 


[이슈인사이드] 부산시, 벡스코부대시설부지 수상한(?) 엉터리 공모./아시아뉴스tv


[Rep] 
지난 7일 6번째 유찰된 부산 벡스코부대시설부지에 대한 부산시의 7번째 공모 공고입니다.

추진일정을 보면 개발계획 작성 질의 답변을 4월 10일부터 17일 오후 5시까지로 명시하고 있습니다.

주무관에게 왜 이런 엉터리 공고를 냈느냐고 물어봤습니다.

[INT 부산시 주무관]
"그건 안 고쳤습니다. 저희가 질의 답변은 받을 게 아니라서요. 헛갈리면 전화가 오겠죠."

아무 문제없다며 시민들이 알아서 하라는 불성실한 말투입니다.

같은 부서 상관에게 수천억원짜리 사업에 있을 수 있는 일인지 다시 물어봤습니다.

담당과장은 솔직히 잘못을 시인합니다.

하지만 역시 중요한 사항이 아니라고 답변합니다.


[INT 부산시 담당과장]
"유지기간을 고쳐서 추진일정을 내야 하는데 그것까지 못 챙겼네요. 방금 말씀해주셨지만 응모를 하는 사업자나 그런 분들에게 결정적인 것은 아니지만, 잘못된 것은 맞습니다. 수정해서 내야 하는데."

그러나 의혹을 사고 있는 부분은 따로 있습니다.

공고 추진 일정 사업제안서 접수 바항 '입찰은 입찰자격이 있는 자 2인 이상의 유효한 입찰로 성립된다'는 규정에 대해서 부산시 주무관은 그럴 리가 없다고 대답했다가 역시 곧 말을 바꿉니다.

[INT 부산시 주무관]
"공고문에는 그렇게 얘기(기재)한 적 없습니다. (공고 내용을 제시하자 오히려 당당하게) 그건 원래 저희가 4월에 그냥 공고할 때 그 내용 그대로고요."

당초 부산시는 유찰이 확실시된 지난 6번째 입찰에서 다음 공모에서는 1인이 접수해도 심사를 통해 적격 사업자로 선정할 수 있도록 수정하겠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바로 특정업체를 미리 내정해 놓고 공모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는 부분입니다.
 


지난 7일 6번째 유찰된 부산 벡스코부대시설부지에 대한 부산시의 7번째 공모 공고 추진일정을 보면 개발계획 작성 질의 답변을 4월 10일부터 17일 오후 5시까지로 명시하고 있다./아시아뉴스tv


의혹은 '이상한 짧은 공모 기간'과도 연계됩니다.

6번이나 입찰 업체가 없거나 부족해 유찰이 돼 온 사업을 7일부터 18일까지 단 12일 만에 마감하겠다고 공고를 한 것입니다.

공휴일 4일과 선거일 등 5일을 빼면 실제 공모일수는 7일에 불과합니다.

한술 더 떠 부산시 주무관은 물품이나 용역 발주시 적용되는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하는 법률'을 적용해 2회 이상 유찰시 수의 계약을 할 수 있다는 엉터리 주장을 합니다.

그러나 행정자치부 지방 공유재산 담당관은 부산시 주장을 일축하고 지자체의 부동산은 공유재산법에 따라 반드시 입찰 공고를 해서 업체를 선정해야 한다고 선을 긋습니다.

[INT 행정자치부 담당관]
"(지방자치단체의 공유재산) 매각을 할 때 입찰이 원칙입니다."

부산시가 6번이나 유찰된 수천억짜리 사업을 공모하면서 불과 7일이라는 기간에 이상한 잣대를 들이대 공모를 진행하는 이유가 뭔지 공모 결과를 지켜보면 알 일입니다.

18일인 오늘 마감되는 7번째 벡스코부대시설부지 공모 결과를 지켜보는 시선들이 곱지 않습니다.

이슈인사이드입니다.

영상편집 정종욱 기자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