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칼럼] 노동시간 단축, 기업인들의 요구에 즉시 개선

  • 2018-07-03 21:54
  • 아시아뉴스통신=윤요섭 기자
윤요섭 기자./아시아뉴스통신 DB

7월부터 시행된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 업종별 기업들이 일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업종별 많은 기업이 생산성 향상, 유연근로시간제, 고용 확대를 위한 계획을 수립·시행하는 등 노동시간 단축으로 인해 구인난으로 인력이 부족하고 숙련도와 전문성이 높은 인력은 대체하기 어려워 추가 인력 확보와 납기를 맞추기 위해 연장근로가 빈번한 수주형 생산업종, 신제품·기술 개발에 집중해야 하는 연구개발 업종 등 단기간 집중 근무가 불가피한 기업은 노동시간 단축을 준수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 철강 업종은 노동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은 중소·중견기업 일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중소 장비업체 등은 주문생산하는 비중이 높아 장시간 근로가 발생할 수 있다.조선과 기계 업종도 수주 산업 특성상 납기를 앞두고 장시간 근로가 발생하는 문제,반도체·디스플레이·가전 업계는 생산라인에서는 노동시간 단축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지만 신제품이나 신기술을 개발하는 연구개발 인력은 근무 강도가 비교적 높다. 정유·석유화학은 교대제를 운용하고 있다. 

평소에는 노동시간 단축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지만 정기적으로 하는 대보수 기간에는 장기간 근무가 필요한 어려움이 제기되고 있다.뿌리산업도 업종 특성상 납기가 임박할 때 장시간 근로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인력 확보를 위한 지원 검토가 필요하다.정부는 기업에 대한 인건비 지원 확대, 노동시간 단축 시행 초기 6개월 계도 활동에 집중하는 등 기업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당정이 주52시간제와 맞물린 탄력적 근로시간제 운용기간을 놓고 팽팽히 맞선 가운데 부족한 부분을 정부는 주52시간제 노동시간 단축의 조기 안착에 필요한 기업인들의 요구에 즉시 개선해야 한다. 

구인난으로 인한 숙련인력 부족과, 납기를 맞추기 위한 연장근로 다발 사업장에서 불가피한 단기간 집중근무 상황을 업계 관계자들도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개선을 정부에 전달해야 한다.업계는 노동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중소·중견기업의 타격이 클 것이란 의견을 조선·기계업계도 수주산업 특성상 납기를 앞둔 장시간 근로의 불가피성을 전달해 정부도 기업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탄력적 근로시간제' 실태조사를 통해 업계 애로사항을 파악한 후 현행 제도상 문제점이 있다고 판단될 시 개선방안을 정부와 협의해야 할 것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