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교육청, 교감 임용절차 한층 강화

심층·현장면접평가를 통한 컷오프제 실시

  • 2018-07-11 00:09
  • 아시아뉴스통신=주철인 기자
부산광역시 교육청 전경 (사진제공=부산교육청)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학교 교육력 및 성과가 교장, 교감 등 학교관리자의 역량에 의해 좌우됨에 따라 능력과 자질을 갖춘 교원을 학교관리자로 선발하기 위해 내년부터 임용절차를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학교관리자 임용 첫 단계인 교감자격연수 대상자 선발은 근무성적, 교육경력, 연구실적, 승진가산점 등을 합산해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교감 임용을 위한 점수 따기에 따른 지나친 경쟁과 부적격한 관리자로 인한 관리자에 대한 불신 등이 학교 교육력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이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지금까지 학교관리자의 학교 경영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연수 등을 실시해 왔으나 개선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이번에 임용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
 
교육청은 기존에 실시해 온 심층면접평가를 강화하는 한편 새롭게 현장면접평가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들 두 가지 평가 가운데 한 영역이라도 일정 수준 점수를 받지 못할 경우 컷오프시킬 계획이다.
 
우선, 심층면접평가를 강화하기 위해 현재 내부위원으로만 구성된 심사위원회에 외부위원을 보강하고, 면접문항출제위원회를 통해 면접문항을 개발하기로 했다. 또 구상면접과 즉문즉답면접에선 인성과 함께 교육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해결 역량도 평가한다.
 
또한, 현장면접평가의 경우 현장면접평가관리위원회가 평가대상자와 함께 근무했던 전·현임교 교원 30명을 무작위로 선정한 후 이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비밀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통해 평가대상자의 수업과 생활지도 등 업무능력, 자질과 인성, 소통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교육청은 올해 상반기 현장면접평가를 시범 운영한 후 현재 시범 운영 결과를 분석해 보완·점검 중이다.
 
김영복 교원인사과장은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교원들이 학교관리자로 선발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교장 승진을 위해 꼭 거쳐야 하는 교감 임용절차를 강화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