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울산시-한국자산관리공사, 체납처분 협력 확대

압류재산 공매 활성화·체납처분 업무협약 체결

  • 2018-07-11 12:11
  • 아시아뉴스통신=윤서현 기자
울산시청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울산시는 11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국제회의실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 부산지역본부와 압류재산의 공매 활성화 및 효과적인 체납처분 수행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울산시의 압류재산에 대해 공매의뢰 전 약식감정 실익분석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시와 구·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체납처분 관련 교육 출강을 지원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두 기관은 협약에 따라 향후 공매활성화와 압류재산 공매소요 기간 단축 등 체납처분 절차의 효율성을 높이고 상호간의 협업도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협약기간은 업무협약 체결일로부터 효력이 발생하고, 일방당사자가 해약을 요구하거나 특별히 해약 사유가 발생하지 않는 한 계속 유효하게 유지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선봉 울산시 세정담당관은 “이번 MOU 체결로 지방세 압류재산에 대한 공매업무와 관련해 울산시와 산하 구·군간 협업체계 강화 및 지방재정 건전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