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증평군, 15일부터 생활권역별 시내버스 노선 확대

  • 2018-07-12 08:20
  •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
충북 증평군이 15일부터 일부 시내버스 노선을 확대 운행한다.
 
12일 군에 따르면 군은 지역주민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증평~솟점말(율리)구간을 기존 9회에서 11회로, 증평~송산리 구간을 4회에서 5회로 증편하기로 했다.
 
군은 산업단지내 근로자의 출퇴근 및 방문객 편의를 위해 증평~산업단지 구간도 14회에서 16회로 확대 운영한다.
 
본격적인 여름철인 8월부터는 군민들이 물과 함께 시원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보강천 물놀이장과 스포츠센터 실내수영장에 1일 5회 시내버스를 운행한다.
 
반면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운수업종사자의 휴게시간을 보장하기 위해 ▶지역주민의 이용횟수가 적은 증평~오창 구간의 운행횟수는 6회에서 3회 ▶증평~청룡리 구간 운행횟수는 9회에서 8회 ▲증평~괴산 운행횟수는 12회에서 11회 ▶지역간 중복 운행구간인 증평~숫고개 구간은 11회에서 10회로 감축 운행한다.
 
홍성열 증평군수는“이번 시내버스 확대 운영으로 산업단지 기업체 고용 근로자들의 출퇴근 편의를 증진하고 율리 좌구산에 조성된 휴양시설 관광객 및 주변지역 거주민들의 대중교통 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의료서비스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증평읍 남차~증천간 도로개설공사가 종료되는 12월에 남하리~ 남차리~내성리~죽리와 증평보건복지타운을 잇는 셔틀버스 노선을 신설할 계획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