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여름 휴가 여행시 수인성 ․ 식품매개 감염병 주의

올바른 손 씻기 적극 당부

  • 2018-07-12 09:08
  • 아시아뉴스통신=이채현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휴가철을 앞두고 기온 및 장마에 의한 습도 상승으로 수인성 ․ 식품매개 감염병*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의 지난 5년간(2012년~2017년) 전국적으로 5~9월에 집단발생이 많이 발생하는 추세로 보이고 있으며, 여름 휴가철에는 특히 ‘일반음식점’에서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집중감시, 역학조사 및 감염병
   관리 등 신속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3건,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발생 현황 분석 결과 규명된 주요 원인병원체중 쿠도아충(41.9%), 노로바이러스(12.9%)로 인한 집단 발생이 가장 많고, 감염원의 경우 주로 어패류(추정)의
   비중이 높아 폭염기간 식재료 및 조리음식 관리(세척, 소독, 보관등)와 섭취주의 사항에 대한 홍보 활동을 적극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특히 해외 여행 증가에 따라 해외유입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병이 매년 증가하고 있어 인천광역시는 콜레라등 오염국가 입국자 중 감염병 의심증상 발생 여부, 법정 감염병 확진 및 치료실시 현황등 추적관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은 개인 위생관리를 통해 예방이 가능한 만큼 주민대상 사전 예방 홍보를 위해 군·구 보건소가 올바른 손 씻기 교육을 8월까지 아파트, 공원, 시장, 관내 횟집 및 조개구이집, 터미널, 어린이집,
   학교등 다중이 모이는 곳에 찾아가 교육 및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인천시는 보건정책과를 중심으로 군·구 보건소가 지난 5월부터 24시간 하절기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한 발 더 나아가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집단 발생시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 집단 발생이 보고되면 환자, 식품, 종사자 검체를 채취하는데 신고가 늦어지면 병원체가 분리되지 않거나 감염원 추적이 어려워 지역사회로 확산될 우려가 커질 수 있으므로 증상 발생 시 가까운 보건소로
 즉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드리다”며  “손 위생이 가장 중요하므로 음식 조리 및 식사 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날 음식은 가급적 피하며 올바른 손씻기 등 예방 수칙을 생활화하여 줄 것”을 다시한번 강조했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