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하동군, “생태휴양섬 대도 워터파크로 물놀이 오세요!”

  • 2018-07-12 13:13
  • 아시아뉴스통신=강연만 기자
대도 파라다이스 워터파크가 전경.(사진제공=하동군청)

경남 하동군은 금남면 노량항에서 뱃길로 20분 거리에 있는 대도 파라다이스 워터파크가 오는 14일 개장한다고 12일 밝혔다.

대도는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해전으로 널리 알려진 노량해전의 한복판에 위치한 유인도로, 9만 7000㎡(약 18만평)의 본섬과 크고 작은 부속섬 6개로 이뤄졌다.

대도 워터파크는 메인 풀을 비롯해 착수 풀, 어린이 풀 등 3개의 풀장과 자이언트슬라이드, 워터슬라이드, 미니슬라이드, 샤워시설 등으로 구성돼 누구나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부대시설로 야외 휴식공간과 캠핑장, 글램핑장이 갖춰져 있으며, 대도어촌체험마을이 운영하는 갯벌체험과 바다낚시도 가능하다.

대도는 섬과 섬 사이에 펼쳐진 수심이 10m 이내의 평탄한 해저로 이뤄져 바지락·바닷고동낙지 등 다양한 어패류를 채취하는 갯벌체험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감성돔·문어·도다리·놀래미 같은 여름철 토착어종도 풍부해 콘도형·좌대식 등으로 조성된 해상 낚시터에서 낚시도 즐길 수 있다.

대도는 그 외 노량해전 당시 왜군과 맞서 싸우던 이순신 장군이 잠시 쉬었다는 ‘장군터’와 돌담을 쌓아 봉화로 신호했다는 ‘다물산’ 같은 역사의 현장과 함께 산책길로 조성돼 있다.

한편, 대도는 남해대교 인근의 금남면 노량항에서 4㎞ 가량 떨어져 하루 7차례 도선이 왕복 운항하고 있으며, 여름 성수기인 오는 20일부터 8월 19일까지 10회로 증편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