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주시, ‘문 열고 냉방영업 안돼요

-오는 8월 20일까지‘문 열고 냉방영업’등 상가 대상 에너지절약 사전계도 및 홍보 추진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사용제한 조치 이후에는 적발시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 부과

  • 2018-07-12 17:04
  •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12일 전주시가 ‘문 열고 냉방영업’ 행위에 대한 사전계도 및 홍보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전주시)

최근 연일 지속되는 폭염으로 에너지사용량이 급증한 가운데, 전주시가 상가들의 에너지 절약 실천에 대한 동참을 유도키로 했다.
 
시는 오는 8월 20일까지 상가들을 대상으로 에너지 낭비의 대표적인 사례인 ‘문 열고 냉방영업’ 행위에 대한 사전계도 및 홍보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전계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사용제한 조치 공고에 앞서 전주지역 상가들이 에너지 절약에 자율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추진된다.
 
이를 위해 시는 이 기간 중 한국에너지공단, 시민단체 등과 점검반을 구성해 에너지 절약 홍보 및 에너지 낭비 행위에 대한 계도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주요 점검 대상은 문 열고 냉방영업이 금지된 매장과 점포, 사무실, 상가, 건물 등의 사업자로, 시는 냉방기를 가동한 채 자동 출입문을 개방한 상태에서 전원을 차단하거나 수동 출입문을 고정해 개방하는 행위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시는 향후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사용제한 조치에 나설 경우에는 본격적인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제한기간 내에 문 열고 냉방영업 등의 위반사실이 확인되면 에너지이용합리화법 및 질서위반행위규제법에 따라 의견 청취 등의 절차를 거치게 되며, 최초 경고조치 시작으로 4회 이상은 최대 300만원까지의 과태료가 위반 횟수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아울러 시는 일반 시민들도 에너지절약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동 주민센터 통장과 자생단체,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회원, 일반 주민들을 대상으로 ‘가정에서의 전기절약 행동요령’에 대한 홍보를 강화, 자발적인 에너지절약 시책에 시민들의 동참을 유도할 방침이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문 열고 냉방엉업은 문을 닫고 냉방영업을 할 때보다 3~4배의 소비전력이 사용돼 대표적인 에너지 낭비 사례로 손꼽힌다”라며 “에너지절약을 위해서는 반드시 근절돼야 하는 만큼 사업자들이 스스로 문 열고 냉방영업을 자제 해 달라”고 당부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