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창원해경, 마산항 4부두 기름유출 ‘긴급방제’

  • 2018-07-12 18:00
  •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12일 창원시 마산항 4부두 인근에서 기름(경유)이 바다로 유출돼, 해경이 긴급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해경)

창원해양경찰서(서장 이강덕)는 선박에서 육상 기름저장 시설로 기름을 이적 하던 중 육상 저장시설에서 기름(경유)이 넘쳐 바다로 일부 유출돼, 해경이 긴급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12일 오전 11시52분쯤 창원시 마산항 4부두 인근에서 유조선 S호에서 육상 저장시설로 경유를 이적 하던 중 육상저장시설 센스(경보장치) 고장으로 기름이 넘쳐 흘러 우수관로를 통해 경유 일부가 해상으로 유출됐다.

창원해경은 경비함정과 민간방제선 등 11척과 지자체, 마산해수청이 동원되어 육상과 해상에서 방제작업 중이다.

마산항 4부두 해상으로 유출된 장소를 중심으로 오일펜스 360m를 2중으로 설치해 해상유출을 차단하고 있다.

또한 기름 확산을 막기 위해 기름 회수기와 기름 흡착재 등을 투입해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현재 육상과 해상에서 방제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육상 저장시설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고 기름저장시설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유출량과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