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사라지지 않는 여드름흉터, 깨끗하게 없애려면?

  • 2018-07-13 00:00
  • 아시아뉴스통신=홍명희 기자
여드름이 있던 자리에 남은 반갑지 않은 여드름흉터, 패이거나 불룩하게 튀어나온 형태를 보이는 흉터를 없애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흔히 흉터는 시간이 지나면서 사라지기도 하지만, 염증성 여드름으로 인한 흉터는 조직 손상이 심해 시간이 지나도 그대로 남아있는 경우가 많다.

화농성여드름 부위의 염증은 조직 손상을 일으킨다. 각질층과 진피층이 파괴되어서 피부가 얇아진 부분은 주변보다 함몰되며 또 그 흉터가 자연적으로 복구될 때 섬유조직이 너무 많이 증식되면 불룩하게 올라오는 흉터가 만들어진다.

수원 인계동 수원시청 인근에 위치한 미래솔한의원 정동원 원장은 “여드름흉터는 모양이 다 제각각이다. 송곳으로 찌른 것 같은 흉터, 직각의 박스 형태로 넓고 깊은 흉터, 끝이 완만하고 둥근 모양으로 파인 모양, 부풀어오른 켈로이드성 흉터까지 다양하므로 각 흉터 모양과 흉터 부위 피부 상태를 다 확인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여드름흉터는 유형마다 발생 부위가 다르고, 또 피부를 다시 복원해야 할 방법도 다르다. 때문에 각 피부 타입에 맞춰서 피부 자극을 최대한 적게 해야 하며 진피까지 진행된 손상을 치료하면서 흉터를 복원하고, 주변 피부와 높이를 맞춰야 한다.

이어 성남 서현역 근방에 있는 미래솔한의원 김유정 원장은 “켈로이드성 흉터는 유전적 경향이 강하며 흉터 중에서도 치료가 어려운 난치에 속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켈로이드성 흉터는 무조건 필링, mts 등의 관리만 한다고 해서 나아지는 게 아니며, 높이를 최대한 낮출 수 있게 상태에 맞는 관리를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여드름흉터는 조직의 손실이 원인이므로 진피까지 진행된 손상을 치료하면서 자국 등의 문제를 같이 해결해야 한다. 흉터를 복원할 때는 새살을 채우는 방법을 진행하는데, 자연적으로 나아지는 경우가 잘 없어 가급적이면 꾸준하게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