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이재명 지사, 김사랑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김어준 "진보진영 분열하려는 세력 있다" 주장

  • 2018-08-07 01:35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아시아뉴스통신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민 김사랑 씨를 정신병원에 강제로 감금시켰다는 의혹에 휩싸여 논란이 일고 있다.

김사랑 씨는 2015년 5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있을 당시 페이스북에 성남시와 한 업체간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이로 인해 고소, 고발을 당한 후 정신병원에 감금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사랑은 자신의 SNS에 수차례 자살 암시글을 게재하며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했고, 이에 OO경찰서는 김사랑 신병확보 후 정신병원에 보호조치 되었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비방하는 세력이 있습니다"라며 "적극적으로 대처할 예정이오니 허위사실 유포를 중단해 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절대 악'으로 만들어 진보진영을 분열하려는 세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어준은 지난 4일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보수진영의 최종 목표는 이 지사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실패"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절대 악이라는 기준을 세워버리면 분열시키기는 참 쉽다. 보수세력과 작전세력이 이 지사를 '절대 악'으로 만드는 데는 상당 수준 성공했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