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용인시민 소장 문화재 200여점 전시

용인문화원, 민속자료‧서화류...문화예술원서 29일까지

  • 2018-08-07 16:40
  • 아시아뉴스통신=노호근 기자
용인시민 소장 문화재전 포스터.(사진제공=용인문화원)

용인문화원은 지난 6일부터 오는 29일까지 문화예술원 전시실에서 시민들이 소장한 200여점의 문화재를 선보이는 '제2회 용인시민 소장 문화재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시민이나 문중이 소장한 문화적가치가 있는 가보를 발굴해 그 가치와 역사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전시회에는 전문 평가위원들이 역사성, 희귀성, 학술적 가치 등을 종합평가해 검증받은 민속‧문중‧문헌자료, 도자기류, 서화류 등이 선보인다.

전시품은 백동재떨이, 풍로 등 옛 생활용품부터 백제토기, 고려청자, 조선백자, 십장생도, 무과 합격 교지 등 다양하다.
 
용인이씨, 해주오씨, 청주이씨, 전주최씨 등 네 문중은 인물화나 제사도구 등 대대로 물려온 가보들을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용인이씨 문중은 임진왜란 당시 왜군에 맞서 싸웠던 이일 장군 관련 기록물을 공개했다.

또 특별전으로 국가 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의 명인 녹야 김윤덕(1918~1978) 선생의 국악자료전도 마련된다.

김윤덕 선생이 생전에 사용하던 가야금, 옛 악보 등 60여점의 유품이 전시된다.
 
시민 누구나 무료 관람(오전 10시~오후 5시)할 수 있으며 전시품에 대해 해설사의 설명도 들을 수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