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북도, 창업기업 지원 펀드 150억 확보

-창업 3년 이내 중소·벤처기업 대상 창업성장 필요한 자금 공급 -150억원 벤처펀드 공모선정, 초기 창업기업 지원 확대로 활력 기대

  • 2018-08-09 11:40
  • 아시아뉴스통신=김성수 기자
전북도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는 도내 창업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에서 주관한 한'국 모태펀드 2018년 추가 출자' 공모사업에 ‘에스제이 퍼스트무버 벤처펀드’가 최종 선정돼 한국 모태펀드 90억원 등 총 150억 규모로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돼 결성되는 ‘퍼스트무버 벤처펀드‘는 창업 3년 미만 중소·벤처기업 및 연매출액 20억원을 초과하지 않는 중소·벤처기업에 약정총액의 60%이상을 투자하며 전체 결성액 150억원의 40%인 60억원을 전북도 소재 창업기업 등에 투자한다.
 
‘퍼스트무버 벤처펀드’는 모태펀드 90억원을 포함해 전라북도 30억원, 민간 및 운용사 30억원 등 최소 150억원 이상 규모로 조성되며 SJ투자파트너스에서 8년간 운용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번 8월 한국모태펀드 추가 출자사업을 통해 5천 32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운용할 벤처캐피탈 14개사를 선정했고 전북도와 에스제이투자파트너스사(운용사)는 창업초기 일반 분야에 선정됐으며 오는 2019년 2월까지 펀드를 결성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지난 2015년부터 3개 펀드(효성창조경제펀드, 성장사다리펀드, 전북·효성 탄소성장펀드)에 505억원을 조성해 도내 창업기업 및 중소·벤처기업에게 필요한 자금을 적기에 지원해 주고 있다.
 
전북도 유근주 일자리경제정책관은 “창업 초기 기업들이 ‘퍼스트무버 벤처펀드’를 적극 활용해 적기에 투자자금을 확보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적으로 정착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