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남북 고위급회담 13일 개최....'조기정상회담' 신호탄?

  • 2018-08-10 11:15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남북은 오는 13일 판문점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을 갖고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9일 통일부는 "북측이 오전 통지문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해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북측에 고위급회담 개최 제의를 수용한다는 통지문을 보내고,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에서는 남북 정상회담 일정이 조율될지 주목된다. 판문점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만 명시돼 있어 구체적인 날짜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북한이 3차 남북정상회담 논의를 먼저 제안해 옴에 따라 정부 일각에서는 북미 간 협상의 돌파구로서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에 대한 기대감도 흘러 나오고 있다.

종전선언도 주요의제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남북 정상은 ‘올해 종전을 선언한다’고 합의했으나, 참여 주체와 방식 등에서 여전히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통일부는 "이번 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남북 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북 고위급회담은 올해 들어 지난 1월 9일, 3월 29일, 6월 1일 세 차례 열린 바 있고, 이번이 네 번째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