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이영자 수영복, 건강미 넘치는 보디라인..."여배우들 다음 생에 나처럼 태어나고 싶어해"

  • 2018-08-10 12:45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Olive '밥블레스유' 방송화면)

이영자가 수영복패션으로 제대로 수영을 즐겼다. 그는 건강미 넘치는 보디라인과 자신감 있는 매력을 발산해 관심을 모았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가평으로 제1회 하계단합대회를 떠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영자는 원피스형 수영복 차림으로 물에 뛰어들었다. 최화정이 "영자 최고"를 외쳤다. 이어 이영자는 화려한 수영실력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1968년생으로 올해 만 50세인 '밥블레스유'의 둘째 언니 이영자. 대문자 S 라인을 과시했고 무엇보다 부끄러워하지 않는 당당한 자신감으로 자신의 아름다움을 뽐냈다.

이영자는 '밥블레스유' 6회에서 "여배우들과 친한데, 애들이 다음 생에는 나처럼 태어나고 싶다더라. 실컷 먹고 마음 편하고 너무 좋단다"고 말했다.

이어 이영자는 "김희애 씨는 몸매관리 때문에 평생 초코파이 하나를 다 못 먹어봤대"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최화정은 "나도 작품 할 때는 확 뺀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요즘 작품 안 하지 않냐"고 지적했고, 최화정은 "그래서 안 들어간다. 체중 감량은 너무 힘든 일이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