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대전교육청, 여름철 온열질환 및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철저

  • 2018-08-10 12:47
  • 아시아뉴스통신=강민식 기자
대전교육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대전시교육청은 연일 지속되는 폭염으로 온열질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각급 학교에 학생 및 교직원들이 폭염 대비 건강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온열질환자가 3500여명을 돌파하면서 특히 무더위에 취약한 어린 학생들의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시교육청은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놀이터, 공원 등 장시간 실외 활동을 피할 것 △아이들이 차 안에서 오래 있지 않도록 보호자가 관리할 것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물을 마시도록 할 것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장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지속되는 폭염과 여름방학 중 해외여행이 증가함에 따라 수인성ㆍ식품매개 감염병의 발생 우려도 높아 개학 대비 학교 음용시설 및 교실 방역 소독 등 시설물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했다.

특히, 해외여행을 다녀온 학생 및 교직원은 자신의 건강상태를 수시로 확인하고 설사나 발열 증상이 있을 경우 가까운 보건소나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찰을 받도록 하고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익힌 음식 먹기, 포장된 음료수 마시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안내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과 감염병 예방을 위해 건강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자신의 건강상태를 수시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