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대전컨택센터 기술․운영 컨퍼런스열고 열띤 토론

  • 2018-08-10 15:20
  •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10일 유성 라온컨벤션호텔에서 전국 컨택센터 협회 관계자 및 회원사 등 1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10회 대전컨택센터 기술운영 컨퍼런스가 열렸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시는 10일 유성 라온컨벤션호텔에서 전국 컨택센터 협회 관계자 및 회원사 등 1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10회 대전컨택센터 기술운영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이날 행사는 그동안 지식기반서비스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컨택센터 산업이 20여 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했지만 4차산업혁명시대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컨택센터 미래 경쟁력의 선제적 강화로 지속적인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수도권 컨택센터전문가와 컨택기업대표 100여명, 지역의 컨택센터 종사자 60여명이 참석해 컨택센터의 AI, 챗봇 등의 기술ㆍ운영전략을 중심으로 우수사례 발표와 토론을 통해 컨택센터의 비전 제시 등 성공적 운영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 “대전시 소재 컨택센터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현재 1만7000여 명으로 전국 최고 수준”이라며 “표준어 구사와 광역교통망의 편리성, 물류중심의 여건 등으로 컨택산업 관련 기업들이 대전을 선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이번 행사를 통해 대전컨택센터의 입지우수성을 전국에 알리고 컨택센터 신규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대전컨택센터협회를 통해 컨택센터 상담사 양성과정이 연중 실시되고 있으니 청년과 여성 등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속보